고 최진실 딸 최준희, 유튜브 계정 개설, 루푸스병 고백, 남자친구공개... 뉴스




             고 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병 고백 "두달간 입원, 현재 회복중"

고인이 된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투병 중이다.

최준희는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계정을 개설하고 자신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마스크를 끼고 등장한 최준희는 과거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부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자신을 "17살 여고생"이자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소개한 최준희는 "지난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질병에 걸렸기 때문"이라면서 "루푸스라는 자가 면역 질환으로 두 달간 병원에 입원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조금 나아져서 어제 퇴원했다"고 털어놨다. 루푸스는 전신성 홍반성 류머티즘질환의 일종이다.

최준희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면서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더라. 지금도 살찐 것 아니고 부은 건데 예전과 다르게 되게 통통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준희는 "피부에 홍반이 올라오고 각질이 일어나서 다 뜯어진다"고 루푸스병의 증상을 공개했다.

이에 최준희는 "영상을 보신 분들 중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을 텐데 그런 부분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준희는 앞서 자신의 SNS에 글과 그림을 올린 바 있다. "엄정화 이모도 글 잘 쓴다고 칭찬해주시고, (홍)진경 이모, (이)소라 이모도 칭찬해줬다"면서 "내가 쓴 글을 보고 위로를 받고, 그린 그림을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계속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10개월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고 깜짝 고백한 최준희는 "그동안 나에 대한 논란이 많았기에 싫어하시는 분들은 나를 싫어할 거고, 미워하시는 분들은 나를 미워하겠지만 그런 말을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가겠다. 내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준희는 최진실과 야구선수인 고 조성민 사이에서 지난 2003년 태어났다. 최준희는 지난 2017년 외할머니에게 상습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최준희, 남친도 공개 “나를 너무 사랑해줘”


최준희는 12일 유튜브 ‘준희의 데일리’ 채널에 ‘#2 Hello my first VLOG ! | 24시 밀착 브이로그’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남자친구를 만나러 가기 전 메이크업을 하는 과정부터 데이트하는 모습이 담겼다.

최준희는 남자친구와 동물병원을 방문한 뒤에 함께 식사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최준희는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해 “매일 남자친구를 만난다. 남자친구가 나를 너무 사랑해준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061091&code=61181111&sid1=ent



***


죽은 엄마가 너무 유명한 아이...여서

작은 행동에도 사람들이 참 관심을 많이 갖을 수 밖에 없는 아이


이 아이가 잘못한 일들도 있고

그 잘못으로 인해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받은 아이도 있을 것이다.


준희는 어떤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걸까?

엄마, 외삼촌 그리고 아빠마저 세상을 등지고

어린 오빠와 할머니와 함께 세상에 남았다.


세상의 수근거림...속에서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준희가 잘못한 행동들은 분명 지탄받아야 하겠지만...


아직은 어린 아이에게 몹쓸 병이 찾아왔다.



이 아이에 대해 관종이니 어쩌니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이 아이가 살고 싶어서...이러는 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준희에 비해,

너무나 조용히 잔잔히 생활하는 듯한 오빠 환희...



고작 17살인데...

루푸스병은 완치가 어렵다하니

건강관리를 잘하고

그냥 평범하게 남들처럼 살아주길 하늘에 있는

 엄마는 간절히 바라지 않을까 싶다.






덧글

  • prohibere 2019/02/13 01:04 #

    쟨 잊혀지기 싫은가봐요.
    엄마 후광에 묻혀가는것도 원데이 투데이지..
    대중의 관심이라는게 중독적이긴 한가봅니다. 평범한 개인으로서는(정확히는 소시민?) 상상도 못하겠음..
  • 블루베리 2019/02/13 09:55 #

    마음의 병이 있는 아이 같아요. 이젠 몸에도 병이 들었구요...
    관심을 많이 받고 싶은 아이 같아요...안타깝죠.
    저도 관종력은 제로에 수렴하긴 하는데...준희는...할머니나 오빠의 관심이 더 필요할 수도 있는데 그 만큼 채워지지 않는가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마이이슈-반응형-와이드


마이이슈반응형-1

마이이슈반응형

통계 위젯 (화이트)

13298
2402
252100